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성남시 “돼지열병 방지 동참” 10·11월 행사 취소·축소  
아리랑저널(http://ajl.co.kr)   
관리자 | 2019.10.07 06:28 |

 

성남시 돼지열병 방지 동참” 10·11월 행사 취소·축소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태풍 피해 복구와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동참하려고 이달과 다음 달 예정된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하기로 했다.

 

성남시는 104일 오후 시청 회의실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분당구 야탑동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오는 1012일 열기로 한 시민체육대회를 취소했다.

 

13회 성남생활문화동호회 축제(애초 계획 10.11~12), 사회적경제 나눔 장터(10.23), 성남 반려동물 페스티벌(11.2), 성남시 농업인의 날(11.9) 행사도 취소했다.

 

오는 1012일 여는 46주년 시민의 날 행사는 장소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성남시청 온누리로 변경해 축소 개최하기로 했다.

 

성남문화재단의 ‘2019. 성남축제의 날­Tomorrow Land’ 행사는 규모와 기간을 대폭 축소한다. 탄천 메인 무대에서 진행하기로 한 공연 행사와 시민자율존에서 진행 예정이던 푸드존 및 성남생활문화동호회 축제 등 부대행사는 전면 취소한다. 오는 113일까지 진행하기로 한 복합 야외전시는 1027일까지 개최로 축소·운영한다.

 

이 외에 성남시장배 장애인생활체육대회를 잠정 연기했다.

 

성남시 관계자는 성남지역에 양돈 농가, 태풍피해가 없다 하더라도 국가적인 어려움에 함께해야 한다고 판단했다면서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 대응과 시민 안전도 함께 고려해야만 했다고 말했다.

 

시는 태풍 미탁으로 막대한 피해를 본 자매도시 삼척의 복구 지원을 위해 지난 105600만원 상당의 구호 물품도 전달한 상태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사율이 거의 100%에 이르는 바이러스성 출혈 돼지전염병이다. 917일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한 돼지농장에서 처음으로 발생해 지금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곳은 인천 강화, 김포, 연천 등 4개 시군 13개 농장이다.

김진국 기자

 

Copyrights © 2014 aj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