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성남시 48개 동 마을 만들기 사업 시작 “주민들이 직접 기획”  
아리랑저널(http://ajl.co.kr)   
관리자 | 2019.08.07 07:03 |

 

성남시 48개 동 마을 만들기 사업 시작 주민들이 직접 기획

 

성남 전역에서 지역 주민들이 직접 기획한 마을 만들기 사업이 시작됐다.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최근 48개 동의 마을 만들기 기획 공모 사업을 선정해 시행 단체에 700~1150만원 씩 모두 49600만원의 보조금을 이달 1일 지급했다.

 

위례동의 남한산성 옛길, 생태 탐방 등 신도시 입주민들의 정서적 공감대 형성 사업, 은행2동의 마을 역사 길거리 전시회 등 문화의 거리 조성 사업, 서현2동의 퇴직한 전문가들의 경험과 지혜를 공유하는 세대 잇기 재능상담소 운영 사업 등이 해당한다.

 

산성동의 한가위 동네잔치, 가족 장 담그기 체험 등 한 식구 프로젝트 사업, 상대원2동의 부모와 자녀가 함께 면 생리대 만들기 등 건강한 성인식 구축 사업, 이매1동의 마을 지명 유래가 된 디딜방아 원모습을 복원하는 사업도 포함됐다.

 

이들 사업은 모두 835명의 동 단위 주민(동별 10~30)들이 앞선 3개월간 여러 차례 회의와 마을 탐방, 주민 설문조사, 의견수렴 등 숙의 과정을 거쳐 채택한 마을 의제들이다.

 

오는 11월 말까지 각 사업을 시행해 마을 의제를 풀어나가게 된다.

 

시는 오는 12월 시청에서 48개 동 마을 만들기 사업 참여 주민들의 활동 공유회자리를 마련해 시행 사업을 서로 자체 진단하고 발전적인 정보를 나누도록 할 계획이다.

 

성남시 자치행정과 관계자는 이번 마을 만들기는 기획부터 시행, 문제 해결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지역 주민들의 손으로 직접 하는 사업이라면서 내가 사는 지역의 문제를 주민 스스로 해결하는 진정한 주민자치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국 기자

Copyrights © 2014 aj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