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문화재청 ‘문화재 보존원칙 정립’에 나선다  
- 7일 착수보고회 시작으로 11월까지 연구용역 진행 -
아리랑저널(http://ajl.co.kr)   
관리자 | 2021.04.07 11:07 |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올해 문화재정책 60주년을 계기로 문화재 보존원칙 정립을 위해 7일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오는 11월까지 연구용역을 진행할 계획이다.

  ‘문화재 보존원칙 정립’은 변화하는 문화재 보존관리와 활용 환경에 맞추어 원칙을 정립하고 그에 따라 더욱 체계적이고 진정성 있는 문화재 보존관리를 이루려는 것이다. 7일 착수보고회 이후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산학협력단에서 연구용역을 진행한다.

  과거 문화재 수리, 복원 과정 중에 문화재의 원형과 그 원형의 복원에 대한 서로 다른 의견들이 있어 왔다.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그러한 논란을 해소하고 1962년 ‘문화재보호법’ 제정 후 국가의 제도적 틀 속에서 오늘날까지 진행되어 온 우리나라의 문화재 보존 원칙의 전반에 대하여 제도‧학술적 측면에서 조사‧분석할 계획이다. 

  또한, 해외의 문화재 보존원칙(국제헌장‧이탈리아, 일본, 호주 등)과 비교 연구를 병행하여 현재 시점에서 우리나라에 적합한 문화재 보존원칙 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올해 실시하는 연구(용역)를 바탕으로 2022년에는 학회와 협회(고고학, 고건축, 수리 등)와 논의하는 등 다양한 의견 수렴을 거쳐 ‘문화재 보존원칙 정립’을 완성해 나갈 계획이다.

Copyrights © 2014 aj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