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마크 램지어 교수는 공식 사과와 함께 논문 철회해야  
친일잔재청산 특별위원회,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관련 역사왜곡 논문 철회 촉구 및 규탄 성명서 발표
아리랑저널(http://ajl.co.kr)   
관리자 | 2021.02.22 15:22 |



  경기도의회 친일잔재청산 특별위원회(위원장 김경호)는 2월 22일, 반인도적인 불법행위의 희생자인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마크 램지어 교수의 역사 왜곡을 강력히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였다.

  최근 발표된 마크 램지어 교수의 논문 내용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하였을 뿐 아니라, 강압에 의하는 등 본인의 의사에 반해 모집되었다는 사실을 왜곡한 채 자신의 의지로 위안부에 합류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친일잔재청산 특별위원회는 해당 내용은 비참한 수준의 결함을 지녔다며, 이는 국제적인 반인륜적인 만행을 정당화하려는 시도일 뿐 아니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희생에 대한 모독이라며 해당 논문내용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이번 일로 피해와 상처를 입은 모든 피해자에 대한 사과와 해당 논문 철회를 촉구했다.

  김경호 위원장은 “역사부정은 사회적 갈등과 분열을 심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한다”며, “역사의 진실을 미래세대가 배울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성명서】 전범기업 미쯔비시 일본 법학교수, 마크 램지어의
역사 왜곡 논문 철회 촉구 및 규탄
  민주주의와 평화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구성된 경기도의회 친일잔재 청산특별위원회는 반인도적 불법행위의 희생자인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마크 램지어 교수의 역사 왜곡을 강력히 규탄하며, 공식적인 사과와 논문 철회를 촉구한다.

  강제연행된 일본군위안부는 많은 사료와 증언, 연구에 의해 실증되어 왔을 뿐 아니라, 일본의 역사학회 등 역사교육자단체에서도 일본군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왜곡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였다.
  유엔인권이사회 역시 일본군위안부 문제에 대해 성의 있는 사죄를 하고, 성노예를 포함한 인도에 반하는 범죄에 대해 법적인 책임을 지고 성실히 대처할 것을 일본정부에 권고한 바 있다.

  이러한 역사적 사실에도 불구하고, 최근 발표된 마크 램지어 교수의 논문 내용은 일본군에 의하여 작성된 위안부 여성들의 근로계약서를 근거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하였으며, 강압에 의하는 등 본인의 의사에 반해 모집되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왜곡한 채 자신의 의지로 위안부에 합류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국제적인 반인륜적 만행을 정당화하려는 시도이며,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희생에 대한 모독인 동시에 고의적인 역사 부정이다.


  우리 친일잔재청산 특별위원회는 1,380만 명의 경기도민을 대표하여 아래와 같이 촉구한다.
  첫째, 마크 램지어 교수는 희생자의 인권과 명예를 심각히 훼손하고 역사를 왜곡한 논문을 즉시 철회하라.
  둘째, 이번 일로 피해와 상처를 입은 모든 피해자 분들께 조속히 사과하라.
  셋째, 비참한 수준의 결함을 지닌 논문을 게재한 ‘국제 법 경제 리뷰’는 논문게재를 취소하라.
  넷째, 여성가족부와 외교부 등 정부는 적극적이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

2021. 2.
경기도의회 친일잔재청산 특별위원회

Copyrights © 2014 aj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