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수세미 살균, 끓는 물과 전자레인지가 가장 효과 좋아. 100% 세균 제거  
아리랑저널(http://ajl.co.kr)   
관리자 | 2022.07.17 18:27 |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수세미 소독방법 별 세균 제거 효과 조사…세균감소율 비교

 - 끓는 물, 전자레인지, 락스 소독이 가장 효과 좋아

 
가정에서 사용하는 수세미를 끓는 물과 전자레인지로 살균 소독하면 세균을 100% 제거할 수 있다는 실험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5월부터 6월까지 필름, 아크릴, 철, 실리콘, 망사스펀지, 천연, 망사, 스펀지 등 다른 재질의 8종 수세미에 세균 10만 CFU/g을 인위적으로 주입한 뒤 끓는 물과 전자레인지 등 다섯 가지 소독 방법을 쓰고 각각의 균 제거율을 조사했다.

소독 방법은 ▲물 1ℓ와 주방세제 2g으로 세척 ▲물, 베이킹소다, 식초(1ℓ, 1:1:1) 5분간 소독 ▲물 1.5ℓ와 락스 5㎖ 희석액으로 5분간 소독 ▲전자레인지 2분간 소독 ▲끓는 물 10분 소독 등이다.

실험 결과 끓는 물로 소독 시 8종 수세미 모두 세균이 100% 제거됐다. 전자레인지도 재질 특성상 이용이 어려운 철 수세미를 제외하고 7종 모두 세균 제거율 100%를 보였다. 락스 소독은 천연 수세미에서 제거율 99.96%를 기록하고 나머지 7종은 100%였다.

주방세제와 물·베이킹소다·식초 혼합은 평균 제거율 99.64~99.76%로 다소 부족했다.

연구원은 실리콘 수세미처럼 내열성이 강하며 환경호르몬이 검출되지 않는 재질의 수세미는 열탕 소독법이나 전자레인지 소독법을 추천했고, 가정에서 물·베이킹소다·식초(1:1:1) 용액 소독법을 사용할 경우 ‘20분’ 이상 소독할 것을 권했다.

 
아울러 가급적 수세미를 사용한 후 잘 말려 주고, 주기적으로 소독할 것과 최근 사용이 늘어나고 있는 천연수세미는 오염에 취약한 만큼 자주 교체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명진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식품의약품연구부장은 “앞으로도 도민들의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2014 aj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