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FTA 활용 통상촉진단, 코로나 장벽 뚫고 중국 시장 집중 공략  
아리랑저널(http://ajl.co.kr)   
관리자 | 2021.09.14 11:45 |



○ 2021년 경기도 FTA 활용 중국 화상 통상촉진단 운영
 - 9월 7일(화) ~ 9월 8일(수), 도내 중소기업 10개사 참가
○ 코로나19 장기화 어려움 속 해외 신규 바이어 발굴로 참가 기업들 큰 호평
○ 상담 69건 수출상담 439만 달러, 계약추진 69건 154만 달러


경기도는 도내 유망 기업 10개사가 참여하는 통상촉진단을 구성, 중국 현지 바이어를 대상으로 9월 7일~8일 2일에 걸쳐 운영했다고 밝혔다.
이번 중국 통상촉진단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해외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됐으며, 총 69건의 수출 상담과 154만 달러의 계약 추진 성과를 거뒀다.
이는 중국 시장동향을 면밀히 분석해 화장품, 유아용품 등 다양한 제품군의 기업을 선발하고, 제품 샘플과 외국어 카탈로그를 현지 바이어에게 미리 보내 제품을 실제로 볼 수 없는 비대면 상담의 한계를 보완했던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파악된다.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이후 빠르게 경기 흐름을 회복하고 있는 중국은 경기도의 주력시장으로, 이번 통상촉진단 운영 성과를 통해 코로나 시대 중국 시장진출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참가업체들은 경기FTA센터의 무료 FTA 컨설팅 지원과 한-중국 FTA를 활용한 특혜관세 적용으로 수출경쟁력이 높아졌다며 이번 통상촉진단에 대해 높은 만족감을 나타냈다.
실제로 화장품 제조기업 B사는 현지 바이어로부터 제품 경쟁력을 인정받아 이번 상담에서 총 6만 달러 상당의 계약을 성사했으며, 반응이 좋을 경우 본격적인 제품오더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하여 B사 관계자는 “짧은 시간 내 결정이 이뤄지는 화상상담회 특성상, 사전 바이어 마케팅 등을 통한 바이어 매칭이 좋은 성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코로나 시대에 화상 상담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중국 현지 바이어의 큰 관심 속에 상담을 진행한 육아용품 제조기업 A사는 “경기도와 공신력 있는 기관에서 화상 상담회를 운영한다는 점이 현지 바이어들에게 신뢰감을 주어 긍정적 반응을 이끌어냈다”며 참가 소감을 밝혔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델타변이 확산 등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재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수출중소기업들이 해외마케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통상촉진단이 기업들의 수출 판로를 확대해 매출 증대로 이어지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실질적이고 지속적인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연말까지 일본, 북미, 몽골 등 7개국 9개 지역을 대상으로 온라인 통상촉진단을 운영할 계획이다. 참가를 원하는 기업은 이지비즈(www.egbiz.or.kr)로 신청하면 된다.

Copyrights © 2014 aj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