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민 93%, 수술 받게 된다면 “CCTV 촬영에 동의하겠다”  
아리랑저널(http://ajl.co.kr)   
관리자 | 2020.10.28 16:39 |


경기도민 93%, 수술 받게 된다면 “CCTV 촬영에 동의하겠다


경기도민 10명 중 9명 이상이 수술을 받게 된다면 수술실 CCTV 촬영에 동의하겠다고 응답했다.


도는 925일부터 107일까지 도민 2,000명을 대상으로 수술실 CCTV 인식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조사대상의 93%가 수술을 받게 된다면 CCTV 촬영에 동의하겠다고 답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2018년 조사 시 촬영 동의 비율인 87%보다 6%p 상승한 수치다.

경기도 수술실 CCTV 설치·운영에 대해서는 도민의 90%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를 해 지난해 12월에 실시한 조사보다 8%p 높은 수치를 보였다.

수술실 CCTV 설치·운영으로 가장 기대되는 점은 의료사고 발생 시 원인규명 및 분쟁해소(43%)였으며, 다음으로는 의료사고 방지를 위한 경각심 고취(24%) 의료진에 의한 인권침해 및 범죄 예방(21%) 환자의 알권리 충족(13%)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우려되는 점으로는 관리 소홀에 따른 수술 영상 유출 및 개인정보 침해(45%) 의사의 소극적 의료 행위(25%) 불필요한 소송 및 의료분쟁 가능성(15%) 의료인에 대한 잠재적 범죄자 인식 발생(8%) 의료진의 사생활 침해(6%) 순으로 확인됐다.

도민들은 수술실 CCTV 확대 필요성에 대해서도 압도적인 지지를 보여줬다.

도의 민간의료기관 수술실 CCTV 설치·지원 사업 수술실 CCTV 입법화 촉구 등 수술실 CCTV의 지속적인 확대 추진에 대해 94%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경기도의료원 포천병원과 여주공공산후조리원의 신생아실에 CCTV를 설치운영 중인 것과 관련해, 신생아실 CCTV 설치가 모든 공공병원으로 확대되는 것에 대해서는 95%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또한 수술실 CCTV 운영을 포함,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처 산후조리비 지원 및 공공산후조리원 개원 24시간 닥터헬기 등 도의 공공보건의료 정책 추진 전반에 대해서도 90%잘하고 있다는 긍정 응답을 보였다.

도는 201810월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수술실을 시작으로, 경기도의료원 산하 6개 모든 병원에 수술실 CCTV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7의료기관 수술실 CCTV 의무설치 입법 지원 간담회에서 환자와 의료인 모두를 위해서 필요하고 모든 사람들이 동의하는 이 일이 국회에서 신속하게 처리되기를 바란다면서 국회에 신속한 입법화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인터넷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서 ±2.19%p.

편집 / 한범구

 

Copyrights © 2014 aj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