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이제는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로...경기도, 대한민국 최대 지자체 위상 정립 단초 마련  
아리랑저널(http://ajl.co.kr)   
관리자 | 2020.06.02 11:09 |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이제는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로.

 

..경기도, 대한민국 최대 지자체 위상 정립 단초 마련

민선7기 경기도의 노력으로 올해 9월부터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명칭이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로 바뀐다. 이는 1991서울외곽순환선으로 지정된 지 29년 만에 바뀌는 것으로, 이로써 경기도는 더 이상 서울의 외곽이 아닌 대한민국의 중심으로서의 위상을 확립하는 단초를 마련하게 됐다.

 

경기도는 민선7기에서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 개정이 국토교통부 도로정책심의를 지난 1일 최종 통과했다고 2일 밝혔다.

이 같은 성과는 이재명 지사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라는 이름은 서울 중심의 사고라며 민선7기 출범 이후 명칭 개정을 본격 추진한 지 2년여 만에 이루어낸 결실이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는 경기(고양·파주 등 14개 시군), 서울(송파·노원 등 3개구), 인천(부평·계양 등 3개구) 3개 광역자치단체와 20개 기초 지자체를 경유하는 총 128km의 왕복 8차로 고속도로로, 수도권 1기 신도시 교통난 해소를 위해 1988년 착공해 2007년 완전 개통됐다.

경기도 구간(103.6km, 81%)과 인천 구간(12.5km, 10%)이 전체 노선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음에도 서울외곽이라는 이름이 붙어져 경기도가 서울의 변두리, 외곽이라는 부정적 이미지를 심어준다는 점에서 개통 당시부터 명칭 적합 여부에 대한 논란이 일어왔다.

더욱이 경기도는 인구 1,372만 명, 지역내총생산(GRDP) 474조원의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대 광역자치단체로 자리 잡은 만큼, 경기도의 위상 제고와 도민들의 자긍심 고취를 위해 명칭 개정의 필요성을 꾸준히 제기해 왔다.

이에 도는 민선7기 출범 후 서울외곽순환도로의 명칭 개정을 적극 추진해왔다. 이후 2018년부터 노선이 경유하는 3개 시·20개 기초 지자체를 지속 설득하는 노력을 펼쳐왔으며, 마침내 20196월 모든 지자체의 동의를 얻어 국토교통부에 공식 명칭 개정을 요청하기에 이르렀다.

오는 64도로노선 변경 고시를 하면 모든 법적 절차는 마무리 된다.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831일 까지는 기존 명칭과 혼용하고, 그동안 도로표지판·교통정보시스템 내 명칭 정비를 완료해 오는 91일을 기해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라는 이름만을 본격적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는 서울의 외곽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새로운 중심"이라며 "수도권순환도로로 명칭 개정을 하는데 뜻을 같이 해준 서울, 인천을 비롯한 20여개 지자체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편집 / 한범구

 

Copyrights © 2014 aj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