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성남시 천림산 봉수지 복원…24일 일반에 공개  
아리랑저널(http://ajl.co.kr)   
관리자 | 2019.09.25 07:27 |

 

성남시 천림산 봉수지 복원24일 일반에 공개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수정구 금토동 산35번지의 천림산 봉수지를 조선시대 모습 그대로 복원해 924일 일반에 공개했다.

 

   

이곳 봉수는 낮에는 연기로, 밤에는 불빛으로 변방의 군사정보를 중앙에 알리던 통신시설이자 군사시설이다.

 

전쟁 땐 봉수대에 설치된 5개의 연조 모두에 불을 피워 급박한 상황을 알리고, 평상시에는 1개의 연조에만 불을 피워 평화로움을 전했다.

 

당시 전국 5개 노선의 봉수 시설 중 하나이며, 용인의 석성산 봉수에서 받은 신호를 서울 남산 목멱산 봉수로 전했다.

 

세종실록지리지 등 각종 사료에 기록은 있으나 정확한 위치를 모른 채 방치됐다가 1996년 지역주민이 터를 발견해 발굴 조사 과정을 거쳐 20029월 경기도 기념물 제179호로 지정됐다.

 

성남시는 지난해 6월부터 복원 공사를 시작해 최근까지 165000만원(도비 82500만원 포함)을 들여 조선 중기 봉수의 원형에 가깝게 복원했다.

 

옛 봉수 모습 고증에는 8명의 봉수 관련 전문가가 자문위원으로 투입됐다.

 

서울 남산 쪽을 향하고 있는 연조 5개 중 비교적 원형을 유지한 1개의 연조는 발굴 당시 모습 그대로 보존 처리했다.

 

위쪽 구조가 거의 유실된 4개의 연조는 학술 연구와 전문가 자문회의를 거쳐 복원했다.

 

333규모 봉수대 내부와 계단식 출입시설, 방호벽, 담장 시설을 모두 복원·정비해 내지 봉수의 구조를 온전히 갖춘 모습의 천림산 봉수지를 만날 수 있다.

 

성남시는 이날 오후 2시 은수미 성남시장과 지역주민 3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천림산 봉수지 복원 정비 공사 준공식을 했다.

 

  

말린 쑥과 말똥, 이리똥 등 전통적인 재료를 가지고 연조에 불을 피우는 거화 재현이 진행됐다.

 

성남시 관계자는 천림산 봉수지는 교통·통신의 중심지인 성남의 역사적 정체성을 보여주는 주요 문화재라면서 다양한 문화유산 활용 프로그램 개발해 시민을 위한 역사 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국 기자

Copyrights © 2014 aj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