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성남시, 소방차 진입 어려운 골목골목에 ‘비상 소화 장치’  
아리랑저널(http://ajl.co.kr)   
관리자 | 2019.02.28 07:55 |

 

성남시, 소방차 진입 어려운 골목골목에 비상 소화 장치

 

길이 좁아 화재 때 소방차가 진입이 어려운 성남지역 골목골목에 비상 소화 장치가 설치된다.

 

 


성남시는 228일 오후 2시 시장 집무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 권은택 성남소방서장, 김오년 분당소방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소방차 진입 곤란 지역 비상 소화전·소화기 설치 사업에 관한 업무 협약을 했다.

 

협약에 따라 성남시는 성남소방서, 분당소방서가 선정한 16곳에 연말까지 7000만원을 들여 호스릴함(13), 지상식소화전(5), 소화기(3) 등의 비상 소화 장치를 설치한다.

 

신흥1동 주거 밀집 지역, 수진1동 상가 밀집 지역, 상대원2동 고지대, 모란시장 기름 골목길 등이 해당한다.

 

사후 관리는 성남·분당소방서가 맡는다.

 

설치하는 비상 소화 장치는 소화 밸브를 열거나 안전핀만 빼면 시민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소방기구들이어서 불이 났을 때 골든타임 5분 이내에 초동 진화할 수 있다.

 

이번 협약은 사업 종료 시점인 오는 1231일까지 유효하며, 필요하면 연장할 수 있다.

 

성남시는 지난해 2~513700만원을 들여 독거노인 등 화재 취약 2500가구에 소화기, 감지기 등의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했다.

 

27개 전통시장에는 이보다 앞선 2015~20174600만원을 들여 말하는 소화기 1948개를 보급·설치했다.

김진국 기자

 

 

Copyrights © 2014 aj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