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은수미 성남시장, 30일 공공의료성남시민행동 대표 등 면담  
아리랑저널(http://ajl.co.kr)   
관리자 | 2018.12.01 23:53 |

 

은수미 성남시장, 30일 공공의료성남시민행동 대표 등 면담


 


 

은수미 성남시장은 1130일 공공의료성남시민행동(이하 시민행동’) 관계자들과 만나 성남시의료원의 운영방향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은 시장은 이날 오후 시청 집무실에서 시민행동 김용진 공동대표 등 5명과 면담을 갖고, 이들이 성남시의료원이 수익성을 강조한다고 주장한 이유에 대해 묻고 시의 입장을 설명했다.

 

시민행동은 성남시의료원을 서울의료원 정도의 규모에 대학병원급 진료 수준과 장비를 갖춘 병원으로 만들자는 게 시민들의 요구라며 이전에 추진돼 온 방향이 있었는데 최근에 모델이 바뀌는 것이 우려 된다고 말했다.

 

은 시장은 성남시의료원은 2016년부터 3년 동안 병상규모, 의료수준 등 모든 면에서 서울의료원을 모델로 해 준비돼 왔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인건비, 장비, 시설비, 땅값까지 약 4천억 원 규모의 비용을 들여 짓는 성남시의료원은 기존보다 더 나은 지방의료원이어야 한다면서 병원 의료수준을 정하고 그에 맞게 인력, 장비, 진료계획이 설계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적자이지만 공익을 위해 운영해야 하는 이유, 그에 대한 효과 및 계획 등 분명한 마스터플랜이 수립됐어야 한다면서 이는 수익성 추구의 문제가 아니라 의료수준과 재정건전성을 전반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은 시장은 또 이들이 주장하는 모 대학병원과의 모자협력병원 체결 예정설에 대해서도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이날 면담에서 은 시장과 시민행동은 2시간 가까이 대화를 나눴지만 의견의 차이를 좁히지는 못했다. 성남시는 앞으로도 이들과 대화를 통해 소통을 이어갈 계획이다.

[성남시 공보관] 편집 / 한범구

Copyrights © 2014 aj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