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에 e-스포츠 전용경기장 생긴다  
아리랑저널(http://ajl.co.kr)   
관리자 | 2018.10.21 07:41 |

 

경기도에 e-스포츠 전용경기장 생긴다

 

경기도가 미래성장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e-스포츠 육성을 위해 도 최초로 전용경기장을 조성하고 국내 게임 중심의 e-스포츠 아마추어 리그도 운영한다.

경기도는 21일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 e-스포츠 육성계획을 발표하고 e-스포츠 산업의 체계적 발전을 위해 2019년부터 4년간 총 134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20178천여억 원이었던 전 세계 e-스포츠산업 규모가 202012천여억 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과(2017e스포츠 실태조사/한국콘텐츠진흥원), 올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시범종목으로 선정되는 등 e-스포츠 산업의 가파른 성장세가 예상된다며 육성계획 수립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따라 도는 e-스포츠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4년간 100억 원) e-스포츠 문화향유 및 저변확대(4년간 208천만 원) 선수 및 연관 산업 종사자 인재육성시스템 구축(4년간 132천만 원) 3개 분야로 나눠 e-스포츠 산업 육성을 지원할 방침이다.

첫째, 인프라 구축을 위해 도는 500석 규모의 경기 e-스포츠 전용경기장 1개소를 2022년 상반기까지 조성하기로 했다. 도는 경기관람과 선수 양성을 위해 전용경기장 운영이 필수적이라 판단하고 내년 초 시군 공모를 통해 부지를 선정, 총 사업비의 50%, 최대 10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국내 e-스포츠 전용경기장은 모두 4곳으로 서울에만 있다. 도는 전용경기장이 조성되면 각종 e-스포츠 대회를 개최하는 한편, 대회가 열리지 않는 동안에는 복합 문화콘텐츠 시설로 활용할 예정이다.

e-스포츠 전용경기장 조성과 함께 도는 2020년 이후 경기 e-스포츠 트레이닝센터도 건립해 e-스포츠 산업지원과 연구, 선수 육성을 담당하도록 할 계획이다.

둘째, e-스포츠 산업 저변확대를 위한 경기도지사배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를 신설한다. 도는 내년에 25천만 원의 예산을 들여 고등, 대학, 일반부 등 연령별로 아마추어 대회 리그를 운영한 후 2020년부터 이를 국제대회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국내 게임도 대회종목으로 구성하여 국내 게임 산업 육성효과도 얻을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경기도가 주최하는 게임전시회로 유명한 플레이엑스포와 연계해 대회를 개최하는 방안도 검토에 들어갔다. , 온가족이 함께하는 게임문화 조성을 위해 가족 참여 체험형 e-스포츠 페스티벌을 연2회 도내 게임행사와 연계해 추진한다.

마지막 e-스포츠 전현직 선수와 연관 산업 종사자 육성은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책들이다. 우선 도는 내년부터 도내 아마추어 선수단과 협약을 맺고 2022년까지 4년 동안 연간 15천만 원씩 모두 6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규모는 10개팀 40명 정도 수준이 될 것으로 도는 보고 있다.

프로게이머들의 짧은 선수생명과 경력단절 등을 고려해 은퇴 후 재취업 아카데미도 운영한다. 도는 1인크리에이터, 해설자, 코치 등 3개 과정에 걸쳐 직업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현직 게이머들의 해외진출을 위한 영어교육과 심리 안정프로그램 등의 교육프로그램도 운영하기로 했다.

이성호 경기도 콘텐츠산업과장은 게임 규제와 미국과 중국의 적극적인 투자공세로 국내 게임산업과 e-스포츠 산업이 정체기에 놓여있는 상황이라며 “e-스포츠 종주국 대한민국, 게임산업의 1번지 경기도 명성을 높일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부터 저변확대까지 산업의 모든 분야를 계속해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편집 / 한범구

Copyrights © 2014 aj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